온양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선플달기9월주제] 재윤아 일어나! 재윤이에게 힘을!!! 에 대해서 선플을 달아봅시다
작성자 윤아름 등록일 12.09.05 조회수 4576
첨부파일

<선플의 기적> 재윤아 일어나! 재윤이에게 힘을!

 

- 친구들의 선플사랑 메시지를 받은 후, 인공호홉기 도움 없이 호흡 시작 - 



  

□ 버스 추락사고로 식물인간이 된 중학생, 학교 친구들의 선플사랑 메시지를 전달받은 후, 스스로 호흡을 하는 등 차도를 보이고 있어 주위를 기쁘게 하고 있다.

 

□ 우송중학교(교장 최순주)에서는 수학여행 중 버스 추락사고를 당한 임재윤 학생의 빠른 쾌유를 기원하는 선플달기캠페인을 전개함과 동시에 소셜모금플랫폼 엔분(www.nboon.com)을 통해 치료비 모금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 캠페인은 우송중학교 교직원과 학생들뿐만 아니라 선플운동 참여 3,000여개 학교의 선플누리단 학생들도 함께 동참한다.

 

□ 지난 5월 18일, 강원도 양구군 을지전망대 내리막길에서 대전 우송중학교 학생들을 태운 수학여행 버스가 15m 높이의 절벽으로 추락해 40여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이날 버스에는 대전 우송중학교 학생 38명을 비롯해 인솔교사 2명과 운전기사 등 총 41명이 타고 있었다. 위와 같은 사고가 있은 지 2달이 되어 가지만, 그 당시 중상을 입었던 교사 1명과 학생 4명은 아직 퇴원하지 못하고 있다. 그 가운데 임재윤 학생은 사고 후부터 식물인간 상태로 안타까움을 더해왔다.

 

□ 선플달기운동에 참여하게 된 우송중학교 교직원과 학생들은 선플국민운동본부 홈페이지 (www.sunfull.or.kr)와 우송중학교 홈페이지를 통해 임재윤 학생의 빠른 쾌유를 바라는 선플을 달아 왔으며, 교직원과 전교생이 함께하는 모금운동도 진행 중이다. 사고 후, 우송중 학생들은 전교생의 선플사랑 메시지를 모아 임재윤 학생에게 전달하고 빠른 쾌유를 기원했다.

 

□ 전교생이 보드판에 작성한 선플사랑 메시지가 전달된 후, 좀처럼 회복의 기미를 보이지 않던 임재윤 학생에게 기적과 같은 일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스스로 호흡을 하지 못해 달고 있던 인공호흡기를 떼고 스스로 숨을 쉴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아무 의식도 없던 식물인간 상태에서, 이제는 눈도 깜빡이고 하품도 할 정도로 회복되고 있다. 아직 완전히 의식을 찾지는 못하였으나, 선플 운동 참가 학교에서는 임재윤 학생의 쾌유를 바라는 선플달기 활동과 모금활동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 우송중학교 최순주 교장은 "많은 친구들로부터 선플 메시지를 전달 받고 임재윤 학생의 상태가 호전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교직원들과 학생들의 선플사랑이 임재윤 학생에게 전해지고 있다고 생각된다." 고 말했다.

 

□ 선플국민운동본부 이사장 민병철 건국대 교수는 “선플은 인성교육을 실천하는 운동이며, 생명 살리기 운동이다. 전국 선플 참여 학생들과 선플지도교사들이 선플을 달아주고 뜻을 모아 주면 임재윤 학생이 더욱 빨리 완쾌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 2007년 초, 민병철 건국대 교수가 가르치던 한 반의 대학생들로부터 처음 시작된 선플운동이 5년여 만인 2012년 7월 25일 현재, 전국 3천여 개의 학교와 단체가 참여. 선플홈페이지 게시판에 올라온 선플이 294만개를 넘어섰으며, 선플 300만 돌파를 앞두고 있다.

 

 

[출처] 『<선플의 기적> 재윤아 일어나! 재윤이에게 힘을!』|작성자 선플기자단

이전글 재윤이 형아 빨리 일어나세요 (3-2김현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