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양초등학교 로고이미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프린트하기
(수학)분수의 매력 속으로 2019.9.21
작성자 변형서 등록일 19.09.21 조회수 265

오늘은 분수에 되해 배웠다.

분수의 뜻은 공평하게 나누는 법을 나타낸 수를 뜻한다.

분수의 역사


 분수는 지금까지 발견되어온 수학적인 어떠한 기록물보다도 오래된 것이다. 주국인들이 두 수를 이용한 분수 표현의 최초 창시자라고 알려져 잇으나 어떤 방법으로 나타냈느지는 알려져 있지 않다. 그러나, 고대인들은 이반화된 분수를 개발하지는 못했으며, 이 때문에 그들이 분수를 사용함에 잇어서도 종종 상당한 제한을 받으면서 특수한 방법으로 취급했던 것들이 분수를 사용함에 잇어서도 종종 상당한 제한을 받으면서 특수한 방법으로 취급했던 것이다. 분수는 기원전 2000년경 이미 바빌로니아 사람들에 의해서 사용되었는데, 이는 자릿값 원리에 따라 스였으면, 본질적으로는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는 소수와 같은 방식이었다. 당시 사실상 기록하지는 않았던 분모는 60의 거듭 제곱이 차례로 사용되었으며, 소수점에 사응할 수있는 어떤 구분의 표시도 없었다. 린드 파피루스에는 단위분수에 대한 최로의 체계적 처리 방법이 나타나고 있다. 어느 하나만의 단위분수로 표현 불가능한 분수 값을 두개 이상의 단위분수의 합으로 표현 불가능한 분수 값을 두개이상의 단위분수의 합으로 표현하였다고 한다. 로마에서 분수는 대부분 돈 계산과 도량형에서 자주 사용되었다. 로마학교에서는 분수 계산이 산술교육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었다. 현재의 분수 표기 방법은 인도 사람들에게서 비롯된 것이라 하며, 그것은 그리스로부터 유래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게 분수의 역사였다.

이전글 분수의 매력 속으로
다음글 분수의 매력 속으로